서초구민신문 PDF  |  관리자

게시물 71건
   
“대단하네 서초구”…8년 연속 대사증후군관리 우수구 선정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7-11-30 (목) 04:24 조회 : 1625
서울시 자치구 최초 쾌거, 건강관리 으뜸구 입증…기대수명 최장수 이유 있어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2017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 평가’에서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8년 연속 우수구로 선정됐다. 이로써 서초구는 대사증후군관리사업이 처음 시작된 2010년 이후 올해까지 연속 선정돼 건강관리 분야에서 으뜸 자치구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사증후군관리사업이란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의 위험인자인 비만,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이 한 사람에게 동시다발적으로 발병하는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한 ‘통합건강관리사업’이다. 

구는 20~64세의 주민과 직장인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대사증후군관리사업에 등록한 인원은 7576명(10월)이며, 대상자는 관리대상별 12개월 동안 간호사, 영양사, 운동사로 구성된 건강관리팀으로부터 맞춤형 통합건강관리를 받고 있다. 

서초구의 이번 쾌거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가 크게 작용했다. 올해 등록인원 중 6개월 이후 관리된 인원의 비율이 69.7%, 12개월 이후 관리 비율이 54.2%이다. 이는 지난해 서울시 평균 48.8%(6개월), 45%(12개월)를 크게 웃도는 서울시 최고 수준이다. 

특히 시각장애인 등 건강 취약계층에 대한 차별화된 관리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구는 지난해 전국 최초 점자리플렛을 제작해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사증후군 관리지침 교육을 진행했고 설탕주머니 등 자체제작한 교구를 통한 영양교육, 5분 짬짬이 체조교실 등을 통해 참여와 관리의 효율성을 높였다. 

구는 또 이동 보건소식의 ‘찾아가는 건강상담실’도 운영했다. 보건소 이용이 어렵고 건강관리에 관심이 낮은 주민들을 위해 아파트와 사업장을 직접 찾았다. 올해 아파트 19곳, 사업장 14곳 등 33곳을 93회 방문해 건강할 때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이와 함께 평일 보건소 방문이 어려운 주민을 위해 대사증후군전문관리센터 운영을 토요일까지 확대하고 있다. 
올해 10월 말까지 34회 운영하여 1401명의 구민이 토요일 대사증후군 관리서비스를 이용하는 등 주민 만족도를 보였다. 

조은희 구청장은 “건강사각지대 해소와 대사증후군 관리를 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앞으로도 주민들의 건강관리 능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seochogu.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