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민신문 PDF  |  관리자

게시물 483건
   
양재역 12번출구에서 모차르트를 만난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8-05-29 (화) 23:31 조회 : 186

양재역 12번출구에서 모차르트를 만난다

서초구, 모차르트 음악산책길 조성조형물에서 클래식 흘러


모차르트가 피아노 앞에 앉아 터키행진곡을 연주합니다.” 

칸트의 산책길’, ‘연인의 거리등 아름다운 산책길로 유명한 서초구에 또 하나의 문화 산책로가 탄생했다. 서초구는 양재역 12번 출구 유휴공간에 주민들이 문화와 예술을 향유하며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모차르트의 음악 산책길을 조성해 514일 개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가 조성한 모차르트의 산책길은 양재역에서 서초문화예술회관으로 향하는 500m 길이 산책로 도입부에 위치해 있어 도심 속 녹음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이색전경을 주민에게 선사한다

양재역 12번 출구로 나와 서초구청 방향으로 걷다보면 안내표지판과 함께 피아노 조형물이 나타나 이곳이 모차르트의 산책길임을 한눈에 알 수 있다

구는 오스트리아의 천재 음악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가 1784년 작곡한 피아노와 목관을 위한 5중주를 모티브로 모차르트의 산책길을 조성했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산책길을 안내하는 표지판과 반원형 나무데크 피아노를 연주하는 어린 모차르트의 조형물, 클라리넷 등 악기 부조가 새겨진 아트벤치를 설치했다. 음악이 흐르는 스피커, 야간에 빛을 내는 LED 악보 조명등과 아트월도 들어섰다. 우선 안내표지판에는 이곳이 천재음악가 모차르트의 어린시절을 재현한 포토존임을 알리는 글귀가 쓰여 있다

안내판을 지나면 가로 5.5m, 세로 10m 크기의 반원형 나무데크와 마주하게 된다. 주민들은 계단처럼 만들어진 나무데크를 이용해 모차르트의 산책길로 들어갈 수 있다.

모차르트의 산책길안에 들어서면 피아노를 연주하는 모차르트 브론즈 조형물이 가장 먼저 주민들을 맞이한다. 이 조형물은 갈색 피아노 앞에 주홍색 연주복을 입은 어린 모차르트가 앉아 악보를 보며 연주하는 형태이다. 주민들은 조형물 옆 피아노 의자에 앉아 사진도 찍고 사색을 즐길 수 있다

이 자리에 앉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특이한 점을 발견할 수 있는데 바로 피아노 흑백 건반의 위치가 반대로 되어 있는 것이다. 이는 모차르트가 살던 18세기의 피아노 형태인 쳄발로 건반형식을 그대로 재현한 것. 조형물의 오른편에는 다양한 악기 부조가 새겨진 2개의 아트벤치도 들어섰다

호른이 새겨진 가로 0.7m, 세로 0.35m 크기의 벤치, 오보에, 클라리넷, 바순이 새겨진 가로 1.2m, 세로 0.35m 크기의 벤치다. 이 의자에 새겨진 악기들은 산책길의 테마인 피아노와 목관을 위한 5중주의 악기를 형상화 한 것이다. 또한 이곳에서는 오전 7시 반부터 9, 오후 12시부터 1시가 되면 벤치 뒤편에 마련한 가로등 형태의 스피커에서 모차르트가 작곡한 클래식 곡들이 흘러나온다

터키행진곡’, ‘피가로의 결혼’, ‘아이네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등 다양한 모차르트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야간에도 주민들은 모차르트의 산책길을 즐길 수 있다. 조형물 뒤편의 낮은 벽면에 악보모양을 새겨 넣고 LED 조명을 설치해 아트월(Art Wall)을 조성했기 때문이다

밤이 되면 이곳은 악보 모양이 금빛으로 빛나는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한다. 아트월에 불이 켜지는 모습은 매일 오후 730분부터 3시간 동안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구는 주민에게 쾌적하고 아름다운 산책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해 10월 양재천 하류의 버려진 작은 섬을 칸트의 산책길로 조성했으며, 올 상반기에는 고속터미널에서 이수교차로 구간 반포천변에 피천득 산책로를 만들어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이색 휴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장재영 도시디자인과장은 모차르트의 음악 산책길이 서초의 새로운 산책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도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와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seochogu.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