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민신문 PDF  |  관리자

게시물 454건
   
‘양재고개 녹지연결로’ 국제공모 당선자 서초구 방문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7-07-11 (화) 09:18 조회 : 91
현장 찾아 본 설계 방안 논의…2019년 자연친화적 생태육교로 우면산 자락 연결

기둥 없는 100m 녹지연결 공중구조물, 산책로·야생동물 이동로 



47년 전 경부고속도로가 준공되면서 단절됐던 서초구의 녹지축으로 ‘맥’을 다시 이어줄 것이 기대되는 ‘양재고개 녹지연결로’의 국제설계공모에 당선된 리투아니아 건축가 이바네 크스넬라슈빌리(Ivane Ksnelashvili)와 관계자 일행이 7월 10일 조은희 구청장을 예방했다. 

일행은 이날 조은희 구청장과 함께 사업대상지인 양재고개 현장을 찾아 경부고속도로 및 주변 녹지 등 공간의 이해도를 높이고 본격적인 설계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번 당선작이 단순한 구조를 변형한 현대적 디자인이 더해져 큰 기대를 모은다”면서 “경부고속도로로 인해 끊어졌던 우면산과 말죽거리공원이 40여년 만에 자연친화적인 생태육교로 다시 연결돼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녹지연결로 조성을 위해 구가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재고개는 1970년대 경부고속도로 개설로 우면산과 말죽거리공원 사이 녹지축이 단절된 지역이다. 
서울시 외곽의 주요 산과 자연지형을 따라 둥글게 형성된 ‘환상녹지축’으로 지형이나 경관 측면에서 강남의 중심으로 꼽힌다. 



서울시와 서초구는 40여년간  끊긴 우면산 양재고개 연결을 위해 지난 4월 서울시 주관으로 ‘녹지연결로 국제현상 설계공모전’을 개최했다. 공모전에는 총 19개국 54팀이 작품을 제출했으며, 지난 6월 21일 최종당선작으로 Ivane Ksnelashvili의 ‘Slope-Walk'(사진)을 선정했다. 

당선작은 말죽거리 근린공원과 우면산 도시자연공원의 녹지를 잇는 위치에 자리 잡아 길이 100m가 넘는 공중 구조물이지만, 고속도로 상부에 위치하기 때문에 중간 기둥이 없이 설계됐다. 또 고속도로 운전자에게 거부감을 주지 않은 단순한 디자인인 동시에 산책로, 다람쥐 등 야생동물이동로, 녹지연결로가 적합하게 구성된 계획을 제시했다. 

한편, 당선자에게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부여되며, 서초구와 서울시는 계약 및 설계 등의 단계를 거쳐 2018년 하반기에 공사를 착공, 2019년에 연결로를 완공할 계획이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seochogu.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