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국내 첫 장애인 직업훈련 편의점 ‘GS25 늘봄스토어’ 개점

서초구-GS리테일, 지난해 일자리창출을 통한 장애인의 자립증진 위한 협약…결실 맺어

장애인 일자리인큐베이터…근무능력 양성해 매년 12명 스토어매니저로 배출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전국 최초로 설치한 장애인들의 직업훈련을 위한 편의점인 ‘GS25 늘봄스토어’가 1월 21일 개점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서초구립 한우리정보문화센터 내 서초구립 한우리보호작업장에 문을 연 ‘GS25 늘봄스토어’는 서초구와 GS리테일이 지난해 10월 체결한 ‘일자리창출을 통한 장애인의 자립증진을 위한 협약’에 따른 것으로, 늘봄스토어에서는 매년 12명의 장애인을 직업훈련을 통해 스토어매니저로 배출한다.

GS리테일은 협약에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인 서초구립 한우리보호작업장(시설장 정영수)에 ‘GS25 늘봄스토어’를 출점하고 장애인들이 편의점에서 일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기 위한 각종 교육훈련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서초구는 행정적 지원과 지속적인 우수한 근무자 육성에 함께하기로 했다. 특히 GS리테일은 편의점 사업에 필요한 재원과 기술을 제공하고 각종 비용을 면제하는 등 장애인의 자립과 자활을 위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GS25 늘봄스토어의 교육 훈련생으로 선정된 발달·정신장애인들은 편의점에서 필요한 계산, 물품 정리, 상품 판매의 업무를 습득할 수 있도록 별도의 신설된 교육장에서 직무 훈련을 진행한 뒤 근무 현장에 투입한다.

한편 이날 서초구립 한우리정보문화센터에서 열린 개점식에는 GS리테일 김성기 상무를 비롯한 GS리테일 관계자와 장애인고용공단 김창곤 부장, 서초구립 한우리보호작업장 정영수 시설장, 장애인 아이를 둔 아버지 박병우씨와 장애인 가족, 조은희 구청장을 대신해 유현숙 주민생활국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김성기 상무는 “장애인의 사회참여의 기회가 적었던 현실에 서초구가 이를 극복하는 의미 있는 기회를 제공하면서 이번 사업이 가능했다”고 밝히고 “대한민국의 행복을 위해 일하는 서초구청에 감사하며 모두의 미래가 행복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아버지 박병우씨는 “장애인을 자녀로 둔 부모들은 누구나 자신이 언젠가 아이의 곁을 떠나야 할 때 아이들이 사회에서 어떻게 지낼 수 있을 까하는 걱정이 앞선다. 부모들의 소원은 아이들보다 하루만 더 살고 싶다는 것이다”라면서 “이런 가운데 기업과 서초구청이 뜻을 모아 장애인들이 직업인으로 소양을 갖추고 성취감을 느끼며 일자리를 마련해 주셨다. 치열한 경쟁 속에 손이 더 가는 아이들을 품어주시고 세심하게 배려해 주신 조은희 서초구청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조은희 구청장을 대신해 인사말에 나선 유현숙 국장은 “서초구는 조은희 구청장님 취임 이후 장애인들의 자립은 일자리라는 원칙아래 지속적인 정책을 개발하고 시행했다”며 “GS25 늘봄스토어는 장애인들의 일자리 인큐베이터가 될 것이다. 서초구는 장애인들이 당당한 사회구성원으로 행복하게 자립할 수 있도록 안정되고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갈 것이다. 장애인들도 꿈을 이루는 희망 도시 서초를 가꿔나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초구는 지난 2014년 조은희 서초구청장 취임 이후 “일자리를 통한 장애인의 행복한 삶이 있는 서초구”를 목표로 2016년 발달장애인들이 카페에서 바리스타로 일하는 ‘늘봄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서초구청을 비롯해 종합복지관, 심산기념문화센터, 반포구립도서관, 도로교통공단, 반딧불센터 등 13개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늘봄카페’는 발달장애 자녀가 있는 부모는 물론, 장애인 본인의 장래를 불안하고 불투명하게 하는 ‘자립’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사업으로 장애인복지의 이정표로 평가받았고 장애인시책의 모범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서초구는 음악적 특기를 가진 발달장애음악가를 발굴하여 직업예술인으로의 성장 실현을 위해 ‘서초한우리오케스트라’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장애인들의 전문적인 직업훈련을 위해 서초구립 한우리보호작업장을 설치해 운영하는 등 장애인들을 보듬는 따뜻한 정책으로 주목을 받았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