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종합 > “Aging in Place”…살던 곳에서 노후까지 보낸다

“Aging in Place”…살던 곳에서 노후까지 보낸다

서초구 복합복지타운 사업 본격화….市 도시계획위 서초형 복합복지타운 심의(안) 원안가결

신원동 일대 12만㎡, 초고령사회 선진형 요양 시스템 갖춘 400인 규모 요양시설, 보건지소 등 설치

치매특화프로그램 운영 등 의료서비스 제공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서초형 복합복지타운’ 건립을 위한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안)과 도시계획시설(주차장 폐지) 변경(안)이 서울시 제12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모두 통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그동안 구가 추진해온 선진형 복합복지타운 사업에 한층 더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025년 우리나라의 초고령 사회 진입이 예상되는 가운데 급증하는 노인인구에 비해, 요양시설이 지방에 집중돼 있어 이에 비해 서울시의 어르신 돌봄 환경은 매우 취약한 실정이다.

특히 서초구는 노인요양시설 정원대비 대기자 비율이 427%에 이르고 노인인구 역시 매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어, 불필요한 요양병원 입원 및 가족간병 등 사회‧경제적 부담을 가중시켜 사회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구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어르신 복지시설을 지역사회에 마련하여 ‘Aging in Place(살던 곳에서 노후까지 보낸다)’ 실현을 목표로 서초형 복합복지타운 건립을 본격화하고 있다. 서초형 복합복지타운은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어르신 복지 인프라로서, ▲노인요양시설(20,200㎡) ▲보건지소(900㎡) ▲ 주민편익시설(문화체육시설)(1,060㎡) 등이 설치될 계획이다.

먼저 복합복지타운에는 선진형 요양시스템을 도입해 전국 최대인 400인 규모의 요양시설이 설치된다. 기존의 요양시설의 폐쇄적인 한계를 해결하고, 집과 같은 분위기로 치유적 환경을 조성하여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노인요양시설의 선도 모델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서초구 내에 요양시설이 생김으로써 친숙한 곳에서 노후를 보낼 수 있고, 보호자는 가까운 곳에서 부모님을 모실 수 있어 돌봄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보건지소를 설치하여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치매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지역 내 건강을 책임지는 든든한 지킴이가 될 예정이다.

치매특화프로그램을 통해 예비 노년층에게는 치매예방교육을, 그리고 치매 어르신을 모시는 가족에게는 치매 교육, 멘토링 등 을 통해 치매노인 가족의 돌봄 부담을 경감한다.

이외에도 지역주민들이 활용할 수 있는 문화체육시설도 설치될 예정이다. 그동안 서초구는 지난 2019년 복합복지타운 추진을 위해 용역에 착수해, 주차장으로 쓰였지만 온전히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신원동 225번지 일대에 초고령 사회를 대비한 어르신 선진 복지인프라 시설 도입을 검토하였다.

이를 위해 2019년 어르신 돌봄환경 조성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주민설명회 개최 등 다양하고 폭넓은 주민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추진되었다. 향후 구는 오는 10월까지 도시계획시설 사회복지시설과 공공청사를 중복결정하고 연말까지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변경(안)을 국토교통부에 상정할 예정이며, 2022년까지 건축설계를 통해 개발규모를 확정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로 지역사회 복지허브 구축의 기틀을 마련하게 되어 기쁘고 보람되게 생각한다”며 “주민들이 살던 가까운 곳에서 선진형 요양시스템을 누릴 수 있도록, 서초형 복합복지타운 건립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