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단체 > 외식업중앙회 서초구지회 생존권 사수 1인 시위

외식업중앙회 서초구지회 생존권 사수 1인 시위

손실보상금 조속 지급, 영업시간 연장 등 요구

한국외식업중앙회 서초구지회(지회장 박창훈)는 지난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서초구청 앞에서 외식업소상공인들의 생존권을 호소하는 1인 시위를 가졌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 이후 2년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정부가 외식업 종사자에 대한 현실적 피해 보상 및 진흥책을 외면한 채 영업시간 및 집합금지 인원 제한·방역지침을 강제하는 것이 생존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외침이다.

시위에 참가한 외식업 관계자들은 집합금지 인원을 완화하고, 영업시간을 연장하며, 자영업 재난지원금과 손실보상 금액 기준의 현실화를 정부에 요구했다.

박창훈 한국외식업중앙회 서초구지회장은 “서초구지회는 외식업권의 보호와 생존권 사수를 위한 전국 1인 시위를 통하여 정부와 방역당국의 각성 및 실질적·실효적 대책 및 진흥책을 조속히 마련을 촉구하는 것이다”라면서 “외식업 경영자들은 영업 자체를 하지 못하는 극도의 오랜 규제에 폐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도 방역당국에 현실을 알려 외식업이 감당하는 현실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정책을 세워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박창훈 회장은 또 “서초구지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외식업협회 회원들의 고통이 정부와 관계기관에 전달되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1인시위에는 3일간 관내 업체 20여 개소 대표와 관계자가 참여했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