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종합 > 서초구 선별진료·검사소 서울시 최다 6개소 운영

서초구 선별진료·검사소 서울시 최다 6개소 운영

서울시 유일 드라이브스루 진료소 운영으로 시민 편의성 높여 코로나 확산방지 총력

폭염 속 줄서기 지친 시민 위해 그늘막, 양산, 생수 비치 등 불편 최소화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급증하는 코로나 검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검사소 2곳을 포함한 총 6개소의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구는 서울 자치구에서 가장 많은 선별검사소를 운영하게 되었다. 운영 장소는 기존 운영해오던 ▲보건소 선별진료소, ▲고속터미널역, ▲강남역, ▲사당역, ▲서초종합체육관(드라이브스루) 등 5개소 외에 오는 19일부터 운영하는 심산기념문화센터 드라이브스루 선별검사소다.

이번에 추가된 심산기념문화센터 드라이브스루 선별검사소는, 현재 서울에서 유일하게 운영중인 서초종합체육관 선별검사소의 검사 인원이 일평균 700명을 웃도는 등 시민 호응도가 높아짐에 따라 추가로 설치하게 되었다.

구가 이렇게 검사소를 확대 운영하게 된 데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이 몰리며 곳곳에서 벌어지는 ‘대기행렬’을 막아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또, 폭염이 지속되면서, 검사 인원을 분산시켜 긴 대기줄을 줄이고, 검사받는 시민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가용 가능한 행정력을 총 동원하겠다는 조은희 구청장의 강력한 의지이기도 하다.

한편 구는 폭염 속에서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선 시민들을 위해 그늘막, 양산 대여, 시원한 생수를 비치해 불편함을 최소화했다. 또, 탈진과 감염으로부터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최첨단 모듈형 언택트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이곳에서 냉방시설 등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하며 더위를 피하도록 했다. 선별검사소의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며,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한편 서초구는 지난해 9월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해 최첨단 언택트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크게 주목을 받았다. 언택트 선별진료소는 검사자와 의료진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쾌적한 환경에서 1일 500명 이상 검사가 가능하도록 진료환경을 획기적으로 바꿨다.

언택트 선별진료소에는 역학조사실, 문진·검체실, 대면진료실, X-ray실, 객담실, 의료지원실 등 코로나19뿐 아니라 다른 감염병에도 대응할 수 있는 시설을 완비했다. 당시 문을 연 언택트 선별진료소는 상호간 감염병 전파 차단을 최우선시 하는 ‘언택트’라는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것이 돋보였다.

역학조사부터 검체까지 전 과정이 환자들과 비접촉 워킹스루로 이루어지고 이용자들 간의 접촉으로 인한 감염을 막기 위해 모든 시설에 자동문, 자동 손소독기를 설치했다.

또한, 자동음압 제어시스템과 공기정화장치로 공기 중 바이러스를 걸러주도록 했다. 자동소독시스템까지 도입했다. 검체 채취를 마친 검사자가 나간 후 자동으로 소독액을 분사하고 음압으로 내부 공기를 밖으로 내보낸 후 UV살균램프로 소독을 한다.

서초구의 언택트 선별진료소가 의료진과 이용자들의 감염우려를 없앤 첨단시설이라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정부기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위한 자료 요청과 문의, 견학이 잇따랐으며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과 유럽에서도 관심을 갖고 선별진료소 공사를 담당한 업체와 수출 협의를 진행했다.

서초구의 앞서가는 진료와 방역은 외국의 언론에서도 주목을 받으며 지난해 12월 프랑스 유력 일간지 르몽드의 기자가 직접 취재에 나서 보도했다. 이외에 프랑스 방송사 ‘TF1’, 프랑스 국영 ‘라디오 프랑스 앵 테르나쇼날(Radio France International)’, 미국방송사 ‘ABC’, ‘CNN’, 덴마크 일간지 ‘욜란드 포스텐(Jyllands Posten)’ 등 언론사가 서초구를 방문했다.

르몽드는 기사에서 “대한민국 서울 서초구의 코로나19 역학조사는 일종의 과학수사처럼 진행했다”고 묘사하며 극찬했다. 이에 더해 서초구는 지난 6월 여름을 앞두고 의료진의 탈진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임시선별검사소를 기존 천막, 컨테이너에서 ‘첨단 모듈형 비접촉 선별검사소’로 교체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모듈형 비접촉 선별검사소는 근무자들이 코로나 검사자들과 분리된 양압, 냉방설비가 된 실내에서 근무를 할 수 있어 방호복 없이도 쾌적하게 근무할 수 있다. 특히 구는 이번 선별검사소를 모듈방식으로 제작해 제작기간을 4일로 줄였고, 운영을 종료하더라도 보관했다가 추후에 다른 장소에 설치해서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무더위 속 코로나 재확산으로 걱정을 안고 검사소를 찾는 시민들과, 방역의 최전방에서 싸워주는 의료진들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구 차원에서 선별검사소의 차질 없는 운영을 지원하여 코로나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