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사회 > 코로나가 원인?…서울 노인학대 늘었다

코로나가 원인?…서울 노인학대 늘었다

노인학대 2020년 677건, 전년비 26.5% 증가…94%가 가정에서 폭력, 정서 52.0%, 신체 가해 39.2%

서울시 노인학대 전담기관 늘리고 경찰합동점검 ‘노인학대 예방의 날’맞아 노인학대 예방·재발방지 대책 발표

4개 권역별 신고·조사·판정·사후관리

코로나19가 이어지면서 가정내노인학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26% 늘었다. 가정에서의 노인학대가 94%를 차지했고, 가해자의 80%가 가족과 동거 중이었으며, 정신적 학대가 신체 학대보다 많았다.

서울시 복지재단이 노인보호전문기관(3개소)운영실적을 바탕으로 집계한‘2020 서울시 노인학대 현황’에따르면 작년 한 해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 총 2,081건 가운데 학대사례로 판정된 건은 677건(32.5%)였다. ‘19년 535건에 비해약 26.5% 증가한 수치다. 노인학대 유형은 정서적 학대가 52.0%로 가장 많았고, 신체적 학대(39.2%)가 뒤를 이었다.

피해자의 성별은 여성이 78.9%,학대행위자의 성별은 남성이79.9%였다. 학대가 일어나는 장소는 가정 내가 94.8%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피해자의 80.4%는가족 등과 동거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족에 의한 학대가 많다는 이야기가 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급속한 고령화 속에서 노인학대사례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안타까운 일”이라며“서울시는 기존 노인학대 예방대응체계를 보다 업그레이드 해 예방과재발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 ‘학대 없는 건강하고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도 6월 15일‘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올해 강화되는 노인학대 예방대책을 발표했다. 노인학대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노인학대 대응을 전담하는‘노인보호전문기관’을 4개 권역으로확대해 신고~대응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고위험 가구에 대해서는 서울경찰청과 공동대응체계를 가동해 예방 부분을 강화한것이 특징이다.

서울시는 현재 3개‘노인보호전문기관’(남부·북부·서부)을 통해 노인학대 신고·조사부터 학대사례 판정,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담당하고있다. 피해자-가해자 분리단계에선‘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를운영하며 피해노인을 보호하고신체적·정신적 치료비와 심리상담 등 치유 프로그램도 지원하고있다.

시는 여기에 더해 올해‘동부 노인보호전문기관’을 추가로개관해 4개 권역별 체계를 갖추고 보다 촘촘한 관리에 나선다.현재는 3개 기관에서 각각8~9개 자치구를 담당하고 있지만, 1개소 추가 개관으로 기관 당5~7개 자치구로 줄어 보다 체계적·효율적 예방활동이 가능해질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노인보호전문기관이나 경찰서에 두 번 이상 반복 신고가 된 고위험 가구에 대해서는 시와 서울경찰청, 노인보호전문기관이 공동대응체계를 갖춰 합동점검에 나선다. 학대피해노인의 일상을 살펴 학대·재학대 가능성을 찾아내고, 행위자의 경각심을 높인다는 목표다.이달 중순부터 7월 말까지 실시하고, 이후 확대 가능성을 모색할 계획이다. 시와 노인보호전문기관, 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간 협업을 통한 사례관리도 시작한다. 지속적·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학대를 예방한다는 취지다.

노인보호전문기관이 신고 접수된 사례 중 재학대 위험이 높은가구를 선별하면, 어르신 재가서비스 업무를 수행하는 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가 해당 가구에대해 일상적으로 이상 징후를 모니터링하게 된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