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기관 > 도시와 농촌을 잇는 따뜻한 동행

도시와 농촌을 잇는 따뜻한 동행

남서울농협, 도농상생 영농자재 지원 및 농산물소비촉진 행사…1천만원 상당 농기계 지원하고 농산물 판매

남서울농협(조합장 안용승)이 지난 5월 21일 방배복개천에 위치한 남서울농협 서초나눔농산물 직거래장터에서 ‘영농자재지원 및 농산물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했다.

도농상생의 일환으로 마련한 이날 행사에서 남서울농협은 충남 당진의 면천농협과 정미농협에 각 5백만원 상당의 논두렁조성기 1대씩 총 1천만원을 지원했고, 해나루 쌀, 꽈리고추, 두견주, 야콘, 감자 등 당진특산물과 여주 능서농협 특산물인 기능성 쌀, 진상미 등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했다.

안용승 조합장(오른쪽)이 생산농가의 제품을 보며 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

행사에는 남서울농협 안용승 조합장을 비롯해 이대엽 농협서울지역본부장, 이명호 여주 능서농협 조합장, 박노규 당진 면천농협 조합장, 노남선 당진 정미농협 조합원, 전용석 농협네트웍스 전무이사 등 인사들이 함께했다.

안용승 조합장은 “만성적인 농촌의 일손부족, 인건비상승에 기상재해, 지난해부터 이어지는 코로나19 등 영농을 둘러싼 여건이 어려움의 한계치에 달하고 있다. 도농상생을 취지로 열리는 남서울농협의 직거래장터는 작지만 도시민과 농민들의 삶에 희망의 불빛이 되고 있음을 확신한다. 이번 농산물소비촉진 행사와 영농자재지원이 코로나19의 여파 등으로 인한 피해를 입는 지역 농가의 판로 지원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안용승 조합장은 또 “코로나는 ‘거리두기’는 따뜻함을 느끼지 못하는 사회로 만들었고, 마음과 마음으로 이어졌던 우리사회를 ‘비대면’으로 멀리했다. 남서울농협은 직거래장터를 매개로 도시민들이 이웃을 만나 따뜻한 농촌의 정을 느끼고, 농민들에게는 코로나를 극복하는 희망을 선물하는 말 그대로 ‘상생의 장터’가 되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대엽 농협서울지역본부장은 “남서울농협의 영농자재지원과 농산물소비촉진 행사는 도농상생을 통한 사회공헌과 농협의 위상을 높이는데 귀감이 되고 있다. 남서울농협이 농협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박노규 면천농협 조합장과 노남선 정미농협 조합원도 “남서울농협의 물심양면 지원은 어려움에 처한 농민들에게 용기와 격려가 되고 있다. 도시민이 전하는 온정을 정직하고 안전한 농산물 생산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남서울농협은 지난해에도 수해를 입은 농가에 농자재를 지원하는 등 매년 농촌의 일손부족 극복을 위해 농기구를 전달하고 있다. 남서울농협은 올해에도 급속한 농촌의 고령화와 잦은 기상이변 등으로 어려운 산지농협의 영농환경 개선 및 생산비 절감을 위하여 34곳의 산지농협에 2억6천만원 상당의 영농자재 및 농기계를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남서울농협은 지난 5월 3일 26개 지역의 산지농협에 160억원의 무이자 출하선급금을 지원하는 등 2004년부터 무이자 출하선급금으로 도농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2015년 10월 개장해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열리는 ‘농산물소비촉진행사’는 도농직거래를 통해 산지 농민들의 어려운 영농여건 극복에 도움을 주고, 소득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남서울농협이 실시하는 도농상생 특별사업이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