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사회 > 서초구 전국 최초 CCTV 영상 모바일로 경찰 제공

서초구 전국 최초 CCTV 영상 모바일로 경찰 제공

안전1번지 서초구, 현장 모바일 전송 시스템 구축…골든타임 확보로 신속한 범죄수사 가능해져

개인영상정보 보호 위해 일정시간 경과시 ‘영상 자동파기’

서초구는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위해 CCTV 영상을 모바일로 전송해 제공하는 시스템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경찰은 범죄수사에 필요한 CCTV 영상정보를 구청 방문 없이, 현장에서 즉시 모바일로 신청 및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구는 현재 불법주정차, 쓰레기무단투기 등 다양한 목적으로 CCTV 3,704대를 운영하고 있다. 갑작스럽게 범죄사건이 발생했을 시, CCTV 영상정보가 경찰에게 얼마나 빠르고 안전하게 전달되느냐에 따라서 구민의 생명과 재산이 보호될 수 있는, 이른바 수사 ‘골든타임’이 중요한 것이다.

그동안 범죄수사를 위한 CCTV 영상정보 제공 방식은 경찰의 구청 직접방문방식과 온라인 제공방식을 병행해 왔다. 관내 경찰은 통상 왕복 1시간 정도의 시간을 소요하여 직접 방문하여 영상을 확보하거나, 온라인 제공으로 신청을 한다 할지라도 규정상 절차가 복잡하여 애로사항이 있었다.

구에서 새롭게 전국 최초로 구축한 ‘모바일 CCTV 영상제공 시스템’은 어플(앱) 다운로드 없이, 바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CCTV 설치 위치를 확인하고 영상정보를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하였다.

신청 공문과 보안서약서 등 모든 문서를 신청 홈페이지 상에 등록할 수 있게 하여, 경찰이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보관기관이 얼마 남지 않은 CCTV 영상까지도 즉시 정보 신청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구는 구민의 소중한 개인정보영상을 더욱 더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제공된 CCTV 영상의 보안문제도 해결하였다.

영상을 신청하는 경찰관 역시 계정 신청 및 로그인 시에 진행되는 인증과 보안절차를 거쳐야만 활용할 수 있으며, 확인하기 어려운 제공 영상의 파기 여부 역시, 디지털콘텐츠 저작권 보호기술(DRM, 불법복제방지기술)을 통해 일정기간 경과 시 자동 파기되는 방식으로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한편, 구는 CCTV 영상을 통한 화상 순찰로, 경찰과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작년 말 기준 103건의 화상 순찰을 통한 범인 검거와 8,920건의 실시간 사건·사고 대응에 기여한 실적이 있다.

아울러, 주민의 안전을 지키고 각종 범죄를 예방하고자 작년에 70개소에 236대의 CCTV를 신규로 설치하였으며, 노후된 카메라를 164대 교체하였다. 올해에도 58개소에 157대의 방범용 CCTV를 설치 할 예정이다.

유지연 스마트도시과장은 “구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서초구와 경찰서 간 유기적인 협조 체제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촘촘한 관제시스템 구축을 통해, 구민 모두가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미래형 스마트도시 서초구를 만들어나가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