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대응은 철저하게 복구는 확실하게”

서초구, 길어진 장마기간 수해복구·예방 대책 수립해 철저 대응

하천산책로 복구, 모래주머니 등 추가 제작·배치, 공사장 주변 위험요소·차수판 점검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속된 강한 장맛비로 침수된 하천 및 하수시설물에 대해 신속히 복구·예방 대책을 수립하여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피해를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장마기간 중 서울 서초구에는 약 727mm의 비가 내렸지만 구는 24시간 재난상황실 운영을 통해 수해예방에 만전을 기하여 피해를 최소화했다. 하지만 양재천, 여의천 등 하천 산책로가 침수되고 일부 도로가 침수되어 통행이 제한 되기도 했다.

이에 구는 피해를 복구하고 지속되는 장마에 대응하고자 나섰다. 이번 수해 복구·예방 계획은 △하천 산책로 복구 △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 추가 확보 △침수취약지역 하수도 및 빗물받이 점검 △공사장 주변 배수상태 및 위험요소 점검 △차수판 점검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먼저 구는 비가 그친 8월 7일 하천수위 상승으로 양재천 산책로에 유입된 토사를 제거하기 위한 대청소를 실시에 나섰고 하천 통제가 해제되는 즉시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장기화되고 있는 장마로 인한 저지대 침수에 대비하여 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를 추가 제작 및 배치할 계획이다. 충분한 수방자재를 바탕으로 호우가 지속되어도 현장에서 효과적인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침수취약지역(강남역, 내방역, 사당역)의 하수도 및 빗물받이를 점검·청소하고 공사장 주변 배수상태 및 위험요소 점검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피해를 예방하고자 한다. 아울러, 반지하 가구의 침수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수해 예방 돌봄공무원을 투입하여 관내 차수판을 점검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하천 및 하수시설물 복구‧정비를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추가적인 피해를 예방하고자 한다.”며 “남은 장마기간 동안에도 빈틈없는 수방대책을 통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고 수해 피해가 없도록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