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립양재도서관, 서울나래학교·양재초등학교·구립서초유스센터와 MOU 체결

지역 독서문화 활성화, 지식정보 취약계층 독서활동 지원 위한 지역 공공기관 협력체계 구축

(재)서초문화재단(대표이사 박동호)이 운영하는 서초구립양재도서관이 지난 4월 한달 동안 서울나래학교를 비롯한 서울양재초등학교, 구립서초유스센터 등 지역 내 3개 유관기관과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립 장애인 특수학교인 서울나래학교(교장 김정선)와는 지식정보 취약계층인 장애 청소년들의 독서활동 장려와 이를 위한 상호협조체계 구축을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양재도서관은 이를 계기로 그동안 신체적·정신적으로 도서관 접근이 어려웠던 장애 청소년들의 지적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다방면의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양재초등학교(교장 박승란)와의 업무협약 역시 서초지역 어린이들의 독서력 신장을 위한 공동의 역할을 모색하고자 추진된 것으로, 아동기에 책과 독서를 생활화하고 도서관과 한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는 독서 친화적 성장 환경 제공에 이번 체결이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립서초유스센터(센터장 백기웅)와는 청소년들의 주체적 활동 활성화를 위한 운영·홍보·공간(시설) 협조 등 다각도에서의 협력을 약속했으며, 이로써 양재도서관이 운영하는 청소년 특화공간 ‘틴즈플레이스’를 비롯해 도서관의 다양한 시설과 서비스를 청소년들이 더욱 활발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회의 폭이 확대됐다.

더욱이 양 기관은 향후 상호 협력하여 관련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운영할 예정으로, 청소년들의 문해력·창의력 신장 등은 물론이고 올바른 인성 함양에 각 기관의 전문분야가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한다.

김하야나 양재도서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식문화거점공간인 공공도서관을 중심으로 지역 내 공공기관들이 상호 긴밀하게 협력하여 지역 발전을 위한 효과적 성과를 창출해내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신체적, 물리적 등으로 제약받지 않고 누구나 독서를 즐길 수 있도록 다각도의 지원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대면 협약식을 생략하고 서면으로 진행됐다.

(사진설명 : 김하나야 양재도서관장(왼쪽)과 김정선 서울나래학교 교장이 비대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