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제2회 한국문화가치대상 “대상” 수상

(사)한국문화가치연구협회 주관, 민선7기 문화분야 공약 평가…226개 지자체 中 최고상 받아

전국 최초 서초음악문화지구 지정, 1권역 1도서관 건립 추진 등 문화 인프라 구축 높은 평가

1인가구지원센터 및 스마트시니어사업으로 전국 표준 선도

조은희 서초구청장 “디지털 문명의 21세기 문화예술로 선도, 서초의 품격 맞는 문화 사업 펼칠 것”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사)한국문화가치연구협회(이사장 김명곤 前 문화관광부장관) 주관 ‘제2회 한국문화가치대상’에서 226개 기초지자체 중 최고상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은 지역의 문화정책을 발굴하여 확산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비롯된 것으로, (사)한국문화가치연구협회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와 226개 기초지자체 단체장의 민선7기 공약사업 문화분야를 대상으로 정책 개발 및 이행사항 등에 대해 평가하여 최종 33개의 우수 지자체를 선정했다.

심사는 △조직역량, △사업성격, △사업성과 총 3개 항목에 대해 1차 해당 분야 전문가 심사 및 2차 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루어졌다.

그간 구는 수준높은 문화 인프라 구축 및 지역문화 활성화에 주력했다. 예술의전당, 국립국악원, 한국예술종합학교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인프라가 결집된 전국 최초 음악문화지구 지정을 비롯하여, 1권역 1도서관 건립 추진, 신개념 어르신 문화공간인 느티나무쉼터 조성, AR·무빙라이트를 이용해 일상 속 체험공간을 제공하는 어번캔버스 등 동네 곳곳 가까이에서 주민들이 고품격의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왔다.

아울러 구는 소외없는 지역사회를 위해 지자체 최초로 선도적인 문화정책들을 추진해왔다. 전국 최초 1인가구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싱글싱글 문화교실 등 7종의서비스를 실시해 해왔으며, 어르신들이 IT를 통해 문화를 쉽게 접할수 있도록 스마트IT체험관 설치 및 키오스크 교육을 기반으로 스마트시니어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역 내 특별한 문화정책을 기획, 추진했다.

또한 작은 동네서점 살리기의 일환으로 서점에서 구매한 도서를 3주 내 반납할 경우, 구매 금액을 전액 환불해주는 북페이백 서비스도 지자체 최초로 시도하여 특허 등록까지 마쳤다.

이 외에도 구는 한국형 에든버러 축제인 ‘서리풀 페스티벌’, 아이들이 악기를 다룰 수 있도록 문화적 DNA를 심어주는 ‘1인 1악기 사업’, 청년예술인들이 꿈을 이룰 기회를 주는 ‘청년문화사업 육성지원’ 등 다양한 문화예술지원정책도 촘촘하게 챙겨왔다.

시상식은 오는 25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디지털 문명의 21세기는 기술이 아니라 예술의 세기이다. 앞으로도 문화·예술 도시 서초의 품격에 걸맞는 다양한 문화사업을 펼쳐 사람들의 발길을 불러 모을 수 있는 매력있는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