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수막달고, 계도하고…” 서초·방배경찰서, 전동킥보도 교통사고 예방 활동

안전성확보하고 사고 최소화하는 선제 대응 귀감…정부에 앞선 조치 눈길

서울서초경찰서(서장 총경 최종혁)와 서울방배경찰서(서장 총경 손동영)가 지난 2월부터 전동킥보도 교통사고 예방 활동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경제 활성화에 따른 전동킥보드 이용이 활성화 되면서 늘어나는 사고를 최소화하고 안전성확보를 위한 선제적 조치다. 특히 정부도 최근 급격히 늘어나는 전동킥보드에 비례해 증가하는 사고가 많아지고 있다는 지적에 지난 23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PM·Personal Mobility) 관리법 제정을 통한 통제를 결정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초경찰서와 방배경찰서는 전동킥보드에 의한 교통 및 안전사고의 증가가 우려된다는 지적에 관계부서 협의를 갖고 올해 2월부터 전동킥보드 위반 행위(안전모미착용, 인도주행 등)에 대하여 지속적인 단속 및 계도 활동에 들어갔다.

특히 지난 4월 13일 부산시 해운대에서 무면허 전동킥보드 교통사망사고가 발생하면서 단속 활동을 더욱 더 강화하기로 하고 전동킥보드 관련 교통안전플래카드를 교통량이 많은 주요 교차로 일대에 게첩하는 등 본격적인 계도활동에 돌입했다.

경찰서 관계자는 “사고는 무관심과 부족한 안전의식에서 시작된다. 우리사회와 시민 모두가 관심을 갖고 자신으로 인해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시민의식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련법규 미비 등으로 관리를 받지 않았던 전동킥보드는 최근 사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에 따르면 공유 킥보드 업체가 늘고 이용이 활성화 되면서 최근 부산 해운대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을 비롯해 2017년 117건, 2018년 225건으로 약 2배 가까이 늘었다.

사망자수는 2017년 4명, 2018년 4명으로 총 8명이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경찰청은 23일 내년까지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가칭)을 제정해 개인형 이동수단(PM·Personal Mobility) 을 제도권 안에서 관리하기로 했다.

그동안은 도로교통법상 차량(원동기 장치)으로 분류돼 차도로 다니도록 돼 있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내년까지 PM의 자전거도로 주행 허용 여부를 검토하고 시속 25km 이하의 PM 모두에 공통 적용하는 안전기준도 마련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지금은 스케이트보드, 킥보드, 이륜평행차, 외륜보드, 이륜보드 등 5종만 관리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