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의회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 주민안전 최우선, 확산방지 위한 철저한 대책 당부

서초구의회(의장 안종숙) 의장단이 2월 4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서초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고 철저한 대비와 확산방지를 당부했다.

의장단은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들로부터 현재 서초구에서 발생한 확진환자 및 서초구의 대비책 등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대책 등을 물었다.

이 자리에서 안종숙 의장은 “서초구는 다행히 확진환자가 추가되지 않았고, 일부 확진자의 경우 건강을 되찾았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와 걱정을 한시름 놓았다. 하지만, 서초·강남은 확진환자 경로가 확인된 만큼 더 이상의 확산이 없도록 끝까지 경계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장은 또 “개학 이후 학부모들의 걱정 문자가 많이 오고 있다.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비롯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꼼꼼하고 유기적인 대응체계로 취약할 수 있는 노약자 보호에 더 힘써 달라”고 말했다.

안종숙 의장은 끝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가 하루빨리 잠잠해지길 바라지만, 이제 겨우 시작일 수도 있어 대응 직원들도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격려하였다.

이날 방문에는 안종숙 의장을 비롯한 고광민 부의장, 장옥준 운영위원장, 김안숙 행정복지위원장, 김익태 재정건설위원장이 함께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