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대한민국 디자인대상’ 대통령상 수상

전국 도시의 풍경 바꾼 ‘서리풀 원두막’ 비롯해 ‘서리풀이글루’, ‘서리풀컵’ 등 생활밀착형 공공디자인 높은 평가

재난관리평가, 환경보전 이은 대통령상…올해만 3번 대통령상, 트리플크라운 달성

조은희 구청장 “서초만의 철학 담은 디자인 행정으로 자부심, 행복 느끼도록 할 것”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한 ‘2019 제21회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에서 지자체 부문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서초구는 지난 5월 행정안전부 주관 재난관리평가와 6월 환경부 주관 환경보전 유공 부문 대통령 표창에 이어 대통령상 3관왕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서초구가 명실공히 가장 안전하고, 가장 친환경 적이며, 가장 미관이 좋은 도시로 인정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은 창의적인 디자인경영으로 국가디자인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디자인 개발․관리 및 육성으로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기관들에게 수여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정부 포상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평가의 지방자치단체 부문 수상자로는 대상(대통령 표창)인 서초구를 비롯, 대전시와 경남 양산시가 우수상(산자부 표창)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상(국무총리 표창)은 없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 서초구는 △공공디자인 기본계획과 가이드라인 수립 등 공공 디자인정책 인프라 구축, △자체연구 디자인개발 등 공공디자인 선도, △주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생활밀착형 공공디자인 전국 확산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서초구의 생활밀착형 공공디자인으로‘서리풀’(서초의 옛 이름)을 브랜드로 실시한 다양한 사업이 대표적이다. 전국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횡단보도 앞 그늘막인 ‘서리풀원두막’은 우산 모양의 세련된 디자인과 기능성을 갖춰 지난 4월에 정부의 ‘그늘막 설치‧관리 지침’의 모델이 됐으며, 전국의 도시디자인의 풍경을 바꿨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외에도 버스정류장 내 한파대피소 ‘서리풀이글루’를 비롯, △환경부 표준이 된 커피컵 모양의 분리수거함 ‘서리풀컵’, △추운 겨울에 버스를 기다리며 몸을 녹이는 발열의자 ’서리풀온돌의자 등은 구의 대표적인 생활 디자인 행정으로 전국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되었다.

이번 수상은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민선6기 취임하자마자 ‘주민 생활에 녹아들고, 서초의 품격을 높이는 디자인’을 목표로 도시디자인 행정 강화에 따른 결실이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2015년에 디자인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도시디자인기획단’을 신설했으며, 지난해부터는 도시디자인과로 정식 직제화해 도시계획, 경관, 재생 등 도시 전체의 큰 틀에서 공공디자인 행정을 추진하고 있다. 향후 구는 그간 추진한 서초형 ‘생활밀착행정’에 ‘문화’를 더한 ‘생활문화 디자인 행정’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모든 정책, 사업마다 ‘서초만의 철학’이 담긴 디자인 행정으로 주민들에게 서초에 사는 것이 자부심과 행복을 느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