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사랑 서초구, 유기견 입양율도 높았다

서초동물사랑센터 입소 유기견 75% 새주인 품으로

병원비 지원, 교정프로그램 마련하는 등 각종 대책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운영 중인 서초동물사랑센터에 그동안 입소한 유기견은 총 24마리로 이 중 18마리가 주인을 찾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입양률75%는 지난해 서울시 전체 입양률 56%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특히 매년 증가하는 유기견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개소한 서초동물사랑센터가 성과를 내고 있어 구는 앞으로 더욱 활발히 유기견 입양이 이루어지도록 다양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우선 유기견의 병원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입양 후 6개월 이내의 진료영수증을 센터에 제출하면 최대 10만원까지 진료비를 지원한다. 또 올해 하반기부터 무료로 지역주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반려견 1:1 행동교정 프로그램을 운영해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정착에 앞장선다.

또한 센터 내 전문자격증 갖춘 직원 5명이 방문·전화 상담을 통해 입양절차를 도와준다. 직접 방문이 어려운 주민들은 서초동물사랑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센터내 입양가능 유기견을 한눈에 확인하고 각종 분양정보 등을 서로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개소 이후 약 1,700명의 주민들이 방문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동물사랑센터는 △1:1입양 상담실 △감염병 점검 계류실 △펫카페·놀이터 등 반려동물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으며 특히 카페분위기의 편안한 인테리어로 되어있어 반려견과 견주들의 아늑한 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구는 반려견과 더불어 반려묘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올해 7월 10일부터 ‘고양이 동물등록’을 시행하고 있다. 고양이 동물등록은 고양이 양쪽 어깨에 내장형 인식표를 달아 각종 위급상황시 체계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지역내 주소지를 둔 주민은 누구나 인근 동물병원 등 동물등록 대행기관을 방문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초동물사랑센터가 지역 내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크게 일조하고 있다” 며 “앞으로도 사람과 동물의 조화롭게 공존하는 ‘반려동물도 행복한 서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