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기가 그리운 계절…따끈따끈 언 몸 녹이는 ‘서리풀 온돌의자’

서초구, 버스정류장 150곳에 40℃ ‘온돌의자’ 설치

의자엔 ‘다 잘될거야’… 지친 마음에 용기 주는 작은 배려

기상이변으로 예년에 없는 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매서운 한파에 칼바람을 막아주는 ‘서리풀이글루’에 이어 버스정류장에도 언 몸을 녹일 수 있는 ‘온돌의자’를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서초구는 어르신·여성·청소년 등 겨울철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의 추위를 막아주기 위해 관내 버스정류장 150곳에 평균 40℃의 따뜻한 ‘서리풀 온돌의자’(사진)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라고 11월 20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한 온돌의자는 나노소재의 이중강화 유리로, 가로 203cm 세로 33cm 크기에 평균 온도는 40℃이며 11가지의 문구가 의자에 적혀있다.

특히 올해 설치한 온돌의자는 지난해 14곳에서 시범운영하며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한 것으로, 수동으로 가동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자동점멸기능과 춥지 않은 날씨에도 작동하면서 발생하는 전력소모를 줄이는 외부온도센서를 부착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디자인 또한 생활에 지친 주민들에게 용기를 주도록 배려했다. 서초의 디자인 감성이 돋보이는 빨강, 파랑, 보랑을 포함해 시각적 따뜻함을 주는 녹색 등 8가지 색상에 바닥엔 ‘다 잘될거야! 넌 참 괜찮은 사람이니까’, ‘힘내! 그리고 사랑해’ 등 11가지 메시지를 넣었다.

양재동에 거주하는 서유림(31)씨는 “올해 초 임신 했을 때 정류장 온돌의자를 자주 이용했던 기억이 있다”며 “이런 세심한 배려가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내달 12월부터 온돌의자와 함께 작년 겨울 칼바람을 막아주었던 버스정류장 온기텐트 ‘서리풀 이글루’를 70곳까지 확대 설치해 운영한다.

한편 ‘서리풀원두막’, ‘서리풀이글루’, ’온돌의자’ 등 서초구의 생활밀착형 행정은 2018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에 선정돼 타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이어지는 등 대한민국 표준모델이 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추운겨울 어 몸에 온기를 전하는 ‘서리풀온돌의자’가 잠시나마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의 마음을 녹여줄 것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작지만 주민 생활에 불편을 덜어주는 생활밀착형 행정을 계속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