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발표

안종숙 의장, “시국 엄중…일본제품 공공구메 제한 조치, 관내 피해 기업 구제 나설 것”

서초구의회(의장 안종숙)가 8월 7일 제289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한일관계를 훼손하는 ‘일본정부의 불합리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 앞서 김정우 의원은 5분 자유발언에서 “일본정부의 경제보복과 근거없는 비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종숙 의장은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수출 규제 조치 철회가 이뤄지지 않는 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지지하고 동참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안 의장은 또 “(이번 성명은)구호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의회 차원의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구민의 마음을 담아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며 “일본정부의 수출규제로 인한 관내 기업에 피해가 있다면, 구제에도 적극 나설 것이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번 임시회는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white list) 제외가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적 성격으로, 이에 일본정부의 부당한 조치를 규탄하고 철회를 요청하자는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개최했다.

의원들은 “이번 일본의 무역규제가 지난 6월 아베 일본 총리가 G20 정상회의에서 다짐한 ‘자유·공정·무차별적인 무역체제의 중요성으로 요약되는 ’공정한 무역‘을 내용으로 하는 주요 20개국(G20) 일본 오사카 선언에 정면 배치될 뿐 아니라 WTO협정과 자유무역 규범을 훼손하고 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일본정부의 행태를 비난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경제보복과 수출규제에 반대한다는 의미를 담은 피켓을 들고 결의사항을 외치는 것으로 산회했다. 한편 서초구의회는 이번 성명을 서초구의회 결의안으로 채택하기로 했으나 개인 일정 등으로 의결정족수인 재적의원 과반(8명)을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

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의원들은 일본의 조치에 반대하며 서초구의회의 성명에 공감한다. 국민과 함께하겠다고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