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평등실현 함께 웃는 서초”…양성평등주간 기념식

차미경, 오주연, 임은지, 고일식, 서초구약사회, 양옥경씨 등 서초여성상 수상

양성평등주간(7. 1~7. 7)을 맞아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서초여성가족플라자(대표 박현경) 주관으로 7월 3일 ‘양성평등실현 함께 웃는 서초’를 주제로‘2019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를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했다.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는 남성과 여성의 조화로운 발전을 도모하고 양성평등 실현을 촉진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아카펠라그룹 솔리스츠의 축하공연으로 막을 올린 행사에서 서초구는 법무법인 승재 차미경 변호사, 양재천사 오주연 회장(양성평등실현 부문), 그린에듀원 임은지 대표, 여성장학클럽 고일식 회장(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부문), 서초구약사회(회장 이은경), 한국여성사회복지사회 양옥경 회장(여성의 인권 및 안전강화 부문) 등 양성평등발전에 기여한 단체와 개인에 대해 ‘서초여성상’을 수여했다.

또 이날 행사에서 현대인의 마음을 치유하는 스님으로 유명한 혜민 스님은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600여명의 참석자들에게 감동과 힐링의 시간을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조은희 구청장과 안종숙 서초구의회 의장, 구의원, 박현경 서초여성가족플라자 대표, 복지관 관계자 등이 함께해 축하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양성평등주간은 양성평등 실현과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여성의 인권, 안전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시간이다”고 밝히고 “양성평등은 결코 여성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자녀와 가족, 이웃과 우리사회의 발전을 위한 소중한 가치다”라면서 “양성평등문화가 생활 속에서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종숙 의장도 “여성의 권익신장은 우리 사회의 한 축을 구성했던 여성은 물론 궁극적으로 남성에게도 큰 도움이 된다”며 “양성평등으로 균형잡힌 사회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차미경 변호사는 여성변호사의 권익과 활동을 보장하는 여성변호사특별위원회(이하 여변특위) 출범에 기여했고 특히 여변특위 위원장을 맡아 양성평등을 저해하는 사회적 제도 관습, 문화 등의 해소를 위해 노력한 공로가 인정됐다.

오주연 회장은 2016년부터 현재까지 ‘양재천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장을 맡아 양재천음악회를 개최하고 양재천 꽃밭을 조성하는 등 다양한 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양재천을 서초구민들과 가족이 즐기는 양성평등의 장으로 만들었다.

임은지 대표는 경력단절여성으로, 자신의 역량을 개발해 전문적인 커리어를 개발하고 교육업체를 창업해 경영인으로 활동했으며 후진양성에 나서는 등 여성 사회참여의 우수 사례로 귀감이 됐다.

고일식 회장은 2006년 ‘여성장학클럽홀씨’를 창립해 저소득 청소년들에게 장학금과 교복을 지원하고 ‘더 모아 재능기부’, ‘홀씨희망 팔찌 만들기’, ‘홀씨 나눔 북카페’ 등 봉사로 여성들의 사회참여를 이끌고 능력을 개발했다.

서초구약사회는 1988년 창립 이래 현재까지 지적장애여성, 탈북청소년을 대상으로 물품후원, ‘소녀 돌봄 약국’, 새터민, 다문화가정방문, 복약사업, 저소득층 아동을 위한 심리정서지원 등 소외된 여성들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으로 여성인권 향상에 기여했다.

양옥경 회장은 한국여성사회복지사회르 설립해 여성복지사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전문성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특히 서초구지역사회복지협의체 민간위원장을 역임하며 통일사회복지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등 사회복지 발전에 도움을 주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