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보건소 외벽 덩굴식물 ‘녹색커튼’ 만든다

조롱박, 여주, 제비콩 드리운 도심속 힐링공간 조성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건물 외벽과 유리창을 식물로 덮는 일명 ‘녹색커튼’을 보건소 뒷면에 설치해 여름철 내방자들에게 도심속 힐링공간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구는 이를 위해 지난달 보건소 건물 뒤편 화분 30개에 조롱박, 여주, 제비콩 등 덩굴식물을 심고 옥상까지 이어지는 와이어를 설치했다. 식물들은 와이어를 따라 성장하며 무성해지면 녹색커튼으로 자리 잡는다.

녹색커튼은 여름철 강한 햇빛을 차단해 실내온도 상승을 막아 에너지 절감은 물론 여름철 폭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건물이 식물커튼으로 뒤덮이면 실내온도가 2~3도 정도 낮아지는 효과가 있다.

또 미세먼지 저감으로 공기질 개선에 도움을 주며, 식물 광합성에 의한 물증발로 주변 온도 냉각에도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딱딱한 회색건물을 덮은 푸른 식물은 내방하는 구민들에게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해 시각적 청량감과 정서적 안정감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서울시 농업기술센터가 주관하는 녹색커튼 시범운영사업에 선정돼 설치했던 ‘녹색커튼’은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는 이번 녹색커튼을 위해 6월부터 보건소 1~2층 의료공간을 수요자 중심의 원스톱 통합 서비스 공간으로 리모델링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무더운 여름, ‘녹색커튼’은 보는 사람에게는 힐링이 되고 폭염예방과 에너지 절약,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있다”며 “앞으로 보건소를 구민들을 위한 더 멋진 녹색 힐링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