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저소득 아동 급식 한끼 7천원 지원 효과 톡톡

서울시 최고 수준 인상 후 지난 1년 급식카드 사용량이 20%늘어

가맹점 늘려 균형 잡힌 영양섭취 가능해져

올해 초 저소득층 아동 급식카드 한 끼 지원액을 5,000원에서 7,000원으로 2,000원 인상해 서울시 최고 수준으로 지원하고 있는 서초구의 노력이 급식카드 사용량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에 따르면 지역 내 18세 미만 저소득층 가정 아동들에게 지급하고 있는 급식카드 사용량이 올해 4월에 약 1만1,000회로 지난해 같은 기간 9,200회에 비해 약 20% 늘어난 1,800회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동안 급식카드를 소지했음에도 일반식사를 하기에 금액이 낮아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저소득층 아동들이 이제 정상적으로 급식카드를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 서초구의 판단이다.

특히 구는 지난해 말 일반식당 29곳으로 다소 부족했던 가맹점을 올해 한·중·일식 전문점 등 12곳을 추가해 41곳까지 확보, 저소득층 아동의 균형잡힌 영향을 고려해 식사의 질과 양을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급식카드가 술·담배 등 판매 금지 품목을 구입하는 데 사용되지 않도록 가맹점들에 대한 지속적인 안내 및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서초구 관계자는 “급식카드는 4,000~6,000원 선에서 학기 중 하루 한 끼, 방학 중 두 끼 식대를 보조하는 저소득층 아동의 식사비 지원 체크카드로 구는 각종 행사관련 예산절감을 통해 마련한 구비로 서울시 자치구 최고수준인 7,000원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구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올바른 정서발달을 위해 5월 27일부터 6월 14일까지 ‘무료 아동심리 검사서비스’를 운영한다. 저소득층 아동을 둔 부모들은 동 주민센터에서 아동들의 심리부터 행동발달까지 한번에 체크할 수 있는 전문검사지를 통해 추후 전문상담·육아교육·병원연계 등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울시 최고 수준으로 인상해 지원하고 있는 서초구의 급식카드가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저소득층 아동들이 건강하게 식사 할 수 있도록 구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할 것”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