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서초구… 안전한 여름나기 6대 폭염대책 시행

가족캠핑형 폭염대피소, 공원내 서리풀 안심쉼터, 산책로 쿨링포그, 폭염대응 살수작업 등 가동

생활밀착 계절행정으로 전방위 대응

서리풀 원두막으로 전국 최고의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2019년 폭염대책을 내놨다. 서초구가 기상이변으로 폭염이 예상되는 가족캠핑형 폭염대피소를 마련하는 등 6대 분야 폭염대책을 마련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가족캠핑형 폭염대피소 운영 △공원내 서리풀 안심쉼터 확대 △산책로 쿨링포그 설치 △폭염대응 살수작업 강화 △열섬저감 주차장 마련 △취약계층 위한 냉방용품 맞춤지원 등이 주요 내용이다.

문화가 있는 ‘가족캠핑형 폭염대피소’
구는 폭염특보가 예상되는 7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한달 간 ‘가족캠핑형 폭염대피소’를 운영한다.
가족캠핑형 폭염대피소는 구청사를 비롯해 내곡·서초·양재 느티나무쉼터 등 총 4곳으로 20시~다음날 아침 7시까지 야간 개방한다. 구는 폭염대피소에 난타, 오케스트라 등 음악공연과 고전영화 상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가족이 함께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했다. 그간 기초수급자, 어르신 등이 주 대상이었던 대책들이 전연령계층으로 수혜대상이 확대된 것이 특징이다.

공원에 냉방기 갖춘 ‘공원형 서리풀 안심쉼터’
서초구는 대한민국 표준 벤치마킹 사례로 자리잡아 전국에서 볼 수 있는 서리풀 원두막 등 ’서리풀 안심쉼터’를 확대한다. 이미 설치된 ‘서리풀 원두막’ 166개소를 포함해 이면도로에서도 여름철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미니 원두막 20대를 추가 설치한다.

공원에는 공기청정기, 에어커튼, 냉방기 등을 갖춘 ‘공원형 서리풀 안심쉼터’를 2곳에서 9곳까지 늘리고 양재AT센터 앞 버스정류장에는 ‘도로형 서리풀 안심쉼터’를 시범 운영한다.

낙하분수, 안개비로 도심 열섬효과 낮춰
서초구는 ‘쿨링포그’와 ‘낙하분수’ 등 수경시설을 설치해 폭염에 대응하기로 했다. 지역 내 어린이공원 등 20곳에는 쿨링포그, 양재천과 반포천 산책로 일대에는 낙하 분수를 설치해 여름철 산책 하는 주민들에게 아름다운 경관과 시원함을 제공한다. 쿨링포그는 빗방울의 1000분의 1크기 안개비를 주변에 분사해 온도를 3~5℃ 정도 낮춰주는 동시에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있다.

살수차 45대 매일 운영…차도는 ‘블록 포장’
지난해 5대였던 살수차를 총 45대로 대폭 확대운영한다. 도로 열섬현상 저감을 위해 매일 간선도로·이면도로를 총 망라한 지역내 전 구간에 대해 살수 작업을 실시한다. 또한 구청사 주차장을 아스팔트 포장 대신 차도 블록으로 포장 개선한다.

차도 블록 포장은 아스팔트 포장과 비교해 최대 12℃의 온도저감 효과를 얻을 수 있어 폭염과 열섬현상에 대비하고 주민들에게 쾌적한 주차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취약계층 위한 냉방용품 맞춤지원
아울러 구는 지난 4월 ‘취약계층 SOS사업’의 일환으로 지역내 독거어르신 등 취약계층에 대한 폭염시 생활필수품 전수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에 구는 선풍기, 쿨매트 등 냉방용품부터 열대야 쉼터텐트 등 1:1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폭염발령 시 주 1회 방문 및 전화를 통해 만일에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한편 구는 6대사업 외에도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전방위적 대응에 나선다.

구는 건축공사장 사고예방관리, 마을버스 등 교통시설에 대한 점검, 지역내 가스시설 안전점검, 음식점 위생관리 등 폭염피해 사각지대가 없도록 철저한 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리풀원두막을 만든 정성으로 모든 주민들이 안전하도록 꼼꼼한 폭염대책을 수립했다”며 “앞으로도 서초가 하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는 서초형 생활행정을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