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차량 활성화로 교통문제 해결한다

서초구-쏘카, 공유차량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MOU)체결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영주차장에 ‘공유차’ 전용공간 제공…주차, 교통, 환경문제 해결하는 ‘공유교통’ 구현 기대

서초구(구청장 조은희)와 ㈜쏘카(대표 이재웅)가 4월 30일 전국 최초로 거주자우선주차장 등을 활용한 공유차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초구에서 운영하는 거주자우선주차장과 공영주차장에 ‘공유차(쏘카)’ 전용공간을 제공해 공유차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것이 협약의 목적이다.

체결된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소규모 공동주택, 노후아파트 등에 공유차량을 배치해 주택가 주차난 해소에 상호 협조하고 ▲업무용 차량(관용차 등)에 대해서도 공유차 이용을 활성화하도록 지원하며 ▲공유차량 활성화를 위한 시스템 구축과 사용자 공유 문화 확대 등에 함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서초구는 주민들이 집 앞 등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공유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주택가 이면도로 곳곳에 설치된 거주자우선주차장에 공유차 전용 공간을 제공한다.

공유차 전용공간이 확보되면 주민들은 차를 소유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어플로 간편하게 예약해 원하는 장소와 시간대에 공유차를 이용할 수 있다. 구는 이와함께 주택가의 주차난 해소를 위한 공유 차량 배치 사업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서초구는 소규모 공동주택 단지 주민들이 본인 차량을 매각하고 공유차를 이용할 경우 요금할인 등 혜택을 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는 관용차 공유서비스 도입과 민간기업의 업무 차량 공동사용 전환 장려 정책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구는 T/F팀을 구성해 공유차량 운영 기본계획을 확정짓고 오는 6월 서초구 공유차를 선보인다.

한편 이날 서초구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조은희 구청장과 이재웅 대표, 관계공무원, 쏘카 직원 등이 참석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오늘 협약은 공유경제 선도기업인 쏘카와 공유정책을 선도하는 서초구가 새로운 공유문화를 만드는 자리다”면서 “공유차량이 많은 사람들의 일상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구청장은 또 “차량공유가 단순히 차를 공유하는 것을 넘어 주차와 교통,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공유교통문화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하면서 “서초구는 공영주차장에 공유차량 전용공간을 제공하고, 관용차를 포함해 기업의 업무용 차량도 공유차량을 이용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쏘카의 특별한 서비스와 차량공유사업의 노하우가 더해지면 멋진 다음세상 펼쳐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재웅 대표는 “쏘카의 비전은 환경 교통문제 응 자동차를 통해 풀어보자는 것이 목표였다”며 “빠른 성장에도 국민들의 습관과 생활방식, 고정된 인식으로 발전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히고 “이 어려움과 고민을 함께 해결하는 파트너로 서초구청이 함께해 든든하다. 서초구청과 쏘카와의 협약이 단순한 약속이 아닌 실제로 구민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우리나라와 세계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서초구는 그동안 주차난 해소를 위한 거주자우선주차구획의 공유주차와 열린주차장 사업 등 서초형 공유주차서비스로 공유혁신에 앞장서 왔다.

서초구 주차장 공유사업은 서울시가 벤치마킹하여 올해는 모든 자치구에서 적용하기 시작한 대한민국 표준이 된 서초구 대표적 생활밀착 행정이다. 서초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도심의 주차난 해소, 미세먼지 저감, 교통 체증 개선 등 많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공유주차장 사업에 이은 공유차량 활성화 사업으로 공유문화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