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건강지킴이” 서초구 찾아가는 건강체험관 운영

4월부터 9월까지 아파트 등 거주지 찾아 건강측정…교육과 상담 통해 자발적 건강생활 실천 도와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주민들의 건강지킴이로 호응이 높은 ‘2019 찾아가는 보건소 건강체험관’을 4월 18일부터 9월 25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보건소 건강체험관’은 아파트, 일반주택지역 등 주민들의 거주지역을 직접 찾아 대사증후군 검사·상담, 체성분측정, 골밀도검사, 우울·스트레스 상담 등 구민들의 건강상태를 측정하고 각종 상담과 교육을 통해 자발적인 건강생활 실천을 돕는 사업이다. 대상 지역은 아파트와 일반주택지역 등 12개 지역으로 지난 1월 실시된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올해는 서초1동, 방배1동, 방배3동 일반주택지역 등 4개 지역이 신규 선정돼 그동안 건강체험관의 혜택을 받지 못했던 주민들도 건강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번 ‘2019 찾아가는 보건소 건강체험관’에서는 대사증후군 검사, 체성분 측정, 골밀도 검사 등 기본적인 건강진단은 물론 우울·스트레스 상담, 금연상담 등 각종 상담부스도 마련돼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주민 자율적으로 건강실천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올해는 특히 ‘마음건강 가꾸기’ 부스가 신설돼 나의 마음을 살펴보고 몸과 마음을 돌보는 상담 과정을 통해 구민들의 정신건강을 지키고 일상생활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정신건강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초구 주민이라면 ‘찾아가는 보건소 건강체험관’에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대표적인 건강체험 부스 중 하나인 ‘대사증후군 검사 및 상담’에 참여하려는 주민은 전일 밤 11시 이후 금식하고 방문하면 된다. 구는 어린이들의 건강한 생활습관을 길러주기 위해 인근 어린이집 원생들을 위한 공간도 마련했다.

아토피 예방 인형극, 올바른 칫솔질 조기교육을 위한 구강교육, 음주폐해 예방교육과 운동체험관 등 어린이들의 건강생활 실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구는 ‘찾아가는 보건소 건강체험관’에서 대사증후군 검사를 통해 건강위험요인이 발견된 주민에 대해서는 건강정도에 따라 6개월 또는 12개월 간격으로 거주지역을 직접 찾아가거나 보건소 방문 안내를 통해 재검사와 운동·영양상담을 실시하는 등 꾸준히 사후관리도 실시하고 있다.

기억력 검진과 우울·스트레스 상담, 골밀도검진 결과 발견된 위험대상자 등에 대해서도 보건소 또는 전문 의료기관과 연계해 추가검사 및 지속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찾아가는 보건소 건강체험관이 그동안 시간이 부족했던 주민들의 건강을 챙기고 지속적인 건강생활을 실천하는 계기가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