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이웃 위한 ‘사랑의 된장 간장 담그기’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3월 20일 원지동 대원농장에서 홀로 사는 어르신, 소년소녀가장을 위한 ‘사랑의 된장 간장 담그기’ 행사를 가졌다. 서초여성봉사회(회장 박춘선)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전‧현직 서초구새마을부녀회장단 등 자원봉사자 50여명이 팔을 걷었다.

국산 콩으로 빚은 메주에 소금물을 붓고 청계산의 맑고 신선한 바람과 따뜻한 햇볕을 쬐어 6개월여간 발효된 된장과 간장은 10월초 어려운 이웃과 시설 등 300여 세대에 된장 4kg, 간장 1.5ℓ가 전달될 예정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21년째 이어온 주민의 정성과 사랑이 더해 깊은 맛으로 숙성될 것”이라며 작지만 세상을 행복하고 따뜻하게 하는 나눔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1999년부터 21년간 사랑의 장 담그기를 통해 소외된 이웃 4772세대에 전달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