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문화재단 ‘수요오페라’ 국가사업 선정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최 ‘방방곡곡 문화공감’ 지원사업으로 국비 3천만원 받아

상하반기 각 2회, 3회 공연…상반기 오페렛타 “박쥐” “런던에 빠지다” 무대에

서초문화재단(대표이사 박동호)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3천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방방곡곡 문화공감’은 수준 높은 문화예술의 나눔으로 문예회관 활성화와 주민들의 문화 수준을 향상시켜 문화적 격차 해소를 통해 문화 복지정책을 실현하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서초문화재단은 지난해 서초교향악단의 “화요콘서트 시리즈 9”에 이어 이번 “수요오페라”까지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에 두 번째로 선정되어 의미가 남다르다.

방방곡곡 문화공감에 선정된 수요오페라 ‘오페라로 풀어보는 인문학’ 시리즈는 엠 컬처스의 신금호 대표가 총 연출 및 해설을 맡았다. 신금호는 현재 오페라 연출가, 방송인, 오페라 칼럼리스트 등으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며 본 공연에서 현지 경험을 바탕으로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수요오페라는 총 5회중 상반기 2회, 하반기 3회 무대에 오르는데 4월 10일(수)에 첫 선을 보이는 오페렛타 “박쥐”는 비엔나 왈츠의 제왕으로 평가받는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으로 흥겨운 왈츠와 폴카 멜로디를 바탕으로 풍자와 유머가 펼쳐지는 유쾌한 작품이다.

감옥에 갇히기 전 화끈한 밤을 보낼 계획인 아이젠슈타인과 그를 골탕 먹일 계획을 세운 팔케 박사의 이야기가 코믹하게 전개된다. 단순한 오페라에 멈추지 않고 ‘음악, 인문학 그리고 여행’이라는 콘셉트를 더해 오페레타의 본고장 비엔나에 관한 이야기들을 함께 전하며, 영상과 노래자막, 특히 애니메이션을 활용해 폭 넓은 이해와 감상을 돕는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번 공연에는 로잘린데 역에 소프라노 김현희, 아델레 역 소프라노 김은영, 아이젠슈타인 역 테너 노경범, 알프레드 역 테너 왕승원, 팔케 역 바리톤 박찬일, 오를롭스키 역 메조 소프라노 김순희, 프랑크 역 바리톤 김현이 출연한다. 5월 8일(수)에는 서초문화재단 창립기념일을 맞이하여 수요오페라 “런던에 빠지다”편을 무대에 올린다.

현대의 정치, 경제, 문화의 근원을 품고 있는 영국의 역사와 문화가 음악과 해설을 통해 생생하게 전해질 예정이다. 특히 튜더 왕조에서 스튜어트 왕조로 넘어가는 시절의 격랑의 시기를 오페라와 함께 조명할 예정이며 소프라노 소한숙, 소프리노 김현희, 메조소프라노 김민지, 테너 유신희, 바리톤 박찬일이 출연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특별히 명품연주로 정평이 나 있는 서초교향악단 현악앙상블이 연주를 맡아 본 공연의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킬 예정이다.

배종훈 지휘자가 이끄는 서초교향악단은 서초문화재단 상주예술단체로 오스트리아, 독일, 미국 등 해외에서 수학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전문 연주인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정기공연과 기획 연주 등을 통해 서초 구민들에게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는 젊고 역량있는 전문연주단체로 음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4월 10일(수)에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진행되는 수요오페라 오페렛타 “박쥐”편은 오는 4월 19일(금)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되는 서초금요음악회에서 공연되며 서초문화재단 반포심산아트홀과 서초문화예술회관의 교차공연은 처음 시도되는 공연이며 이번 공연을 통해 서초 전지역 구민들의 일상 가까이에서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자한다.

본 공연의 티켓은 전석 1만4천원으로 서초구민, 서초문화재단 홈페이지 회원, 학생은 50% 할인된 금액으로 본 공연을 만나볼 수 있으며 만65세이상은 전석 3천원에 관람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서초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이 가능하다. www.seochocf.or.kr 문의 02-3477-2805. 4월 19일(금)에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되는 서초금요음악회 비엔나 오페렛타 “박쥐”편 또한 티켓은 전석 1만4천원으로 만나볼 수 있다. 문의 02-2155-8303.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