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저소득층 아동 급식비 서울시 최대 7천원으로 인상

균형 잡힌 식사 가능해져…아이들 입맛 취향 맞춰 일반음식점 참여 독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관내 저소득층 가정 아동(18세 미만) 267명에게 지급하는 급식카드 1끼 식사비를 기존 5,000원에서 2019년 1월 1일부터 7,000원으로 2,000원 인상해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구가 이번에 구비 100%를 들여 인상하는 급식카드 1끼 7,000원의 식사비는 평균 5,000원인 서울시 지자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서초구는 가정 형편상 균형 잡힌 식사가 어려운 저소득층 가정 아동들을 대상으로 학기 중에는 하루 1끼 7,000원으로 인상해 지급하고, 방학 중에는 하루 2끼의 식대 14,000원을 보조하기로 했다.

식사는 서초구에서 지급하는 식사비 지원 전용 체크카드로 가맹계약을 맺은 음식점에서 할 수 있다. 한편 서초구는 현재 급식카드를 이용할 수 있는 가맹점이 관내 모든 편의점과 일반음식점이 34곳으로 제한되어 있어 어린이들의 다양한 식사 취향에 부응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따라 한국외식업중앙회서초구지회와 한·중·일식전문점 등 일반음식점이 가맹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구는 방과 후 저소득층 아동들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9개소에 단체급식소를 열어 저녁시간 식사를 제공하고 있는 한편 가정에서 식사를 원하는 아동들에게 주 2회 가정으로 도시락을 배달해주는 ‘행복도시락’을 운영, 저소득층 아동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아동들이 급식카드를 가지고 실제 식사를 하는 데에는 여러모로 어려움이 있다”며 “급식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가맹 식당을 더욱 확보해 저소득층 아동들이 건강하게 식사 할 수 있도록 구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초구청 이재진 가족정책과장은 “서초구의 이번 급식비 인상은 전국 지자체가 저소득가정 아동들에게 지급하는 급식카드 1끼 식사비가 일반 식사비에 부족하고, 식사를 할 수 있는 가맹점 또한 편의점에 치중돼 아동들의 영향 불균형이 우려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Top